Wednesday, April 25, 2012

Civil Disobedience (시민 불복종)


Henry David Thoreau (July 12, 1817 – May 6, 1862)


I think that we should be men first, and subjects afterward. It is not desirable to cultivate a respect for the law, so much as for the right. The only obligation which I have a right to assume is to do at any time what I think right.
우리는 먼저 인간이어야 하고, 그 다음에 국민이어야 한다고 나는 생각한다. 법에 대한 존경심보다는 먼저 정의에 대한 존경심을 기르는 것이 바람직하다. 내가 떠맡을 권리가 있는 유일한 책무는, 어떤 때이고 간에 내가 옳다고 생각하는 일을 행하는 일이다.
 
Law never made men a whit more just; and, by means of their respect for it, even the well-disposed are daily made the agents on injustice.
법이 사람들을 조금이라도 더 정의로운 인간으로 만든 적은 없다. 오히려 법에 대한 존경심 때문에 선량한 사람들 조차도 매일 옳지않은 일의 하수인이 되고 있다.


Cast your whole vote, not a strip of paper merely, but your whole influence. A minority is powerless while it conforms to the majority; it is not even a minority then
당신의 온몸으로 투표하라. 단지 한 조각의 종이가 아니라 당신의 영향력 전부를 던져라. 소수가 무력한 것은 다수에게 다소곳이 순응하고 있을 때이다. 그때는 이미 소수라고 할 수도 없다.

The state never intentionally confronts a man's sense, intellectual or moral, but only his body, his senses. It is not armed with superior wit or honesty, but with superior physical strength. I was not born to be forced. I will breathe after my own fashion. Let us see who is the strongest. What force has a multitude? They only can force me who obey a higher law than I. They force me to become like themselves. I do not hear of men being forced to live this way or that by masses of men. What sort of life were that to live?  
국가는 한 인간의 지식이나 양심을 상대하려는 의도는 결코 보이지 않고 오직 그의 육체와 감각만을 상대하려고 한다. 그것은 최고의 지성이나 정직성으로 무장하지 않고 강력한 물리적 힘으로 무장한다. 나는 누구에게 강요받기 위하여 이 세상에 태어난 것이 아니다. 나는 내 양식대로 숨을 쉬며 살아갈 것이다. 누가 더 강한지는 두고보도록 하자. 다수가 가진 힘은 어떤 힘인가? 내가 지키는 법보다 더 숭고한 법을 지키는 사람들만이 나에게 뭔가 강요할 수 있다. 이 사람들은 내가 자신들과 같은 사람이 되라고 강요한다. 나는 참다운 인간들이 군중의 강요를 받아 이렇게 또는 저렇게 살았다는 말을 들은 적이 없다. 그런 식의 삶이 도대체 어떤 삶이겠는가?



[1849, original title: Resistance to Civil Goverment]


Monday, April 23, 2012

Walden (월든)


August 9, 1854

Henry David Thoreau (1817 – 1862)
 American author, poet, philosopher


I see young men, my townsmen, whose misfortune it is to have inherited farms, houses, barns, cattle, and farming tools; for these are more easily acquired than got rid of. Better if they had been born in the open pasture and suckled by a wolf, that they might have seen with clearer eyes what field they were called to labor in. Who made them serfs of the soil? Why should they eat their sixty acres, when man is condemned to eat only his peck of dirt? 
나는 이 고장의 젊은이들이 불행하게도 농장, 주택, 가축 및 농기구들을 유산으로 물려받는 것을 본다. 이런 것들은 일단 얻으면 버리기가 쉽지 않다. 차라리 광막한 초원에서 태어나 늑대의 젖을 먹고 자랐더라면 더 나았을 것이다. 그랬더라면 자신이 힘들여 가꾸어야 할 땅을 보다 더 맑은 눈으로 볼 수 있었을 것이다. 누가 이들을 흙의 노예로 만들었는가? 왜 한 ‘펙’의 먼지만 먹어도 될 것을 그들은 60 에이커나 되는 흙을 먹어야 하는가?


But men labor under a mistake. The better part of the man is soon plowed into the soil for compost. By a seeming fate, commonly called necessity, they are employed, as it says in an old book, laying up treasures which moth and rust will corrupt and thieves break through and steal. It is a fool's life, as they will find when they get to the end of it, if not before.
그러나 사람들은 그릇된 생각 때문에 고생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의 육신은 조만간에 땅에 묻혀 흙으로 변한다. 사람들은 흔히 필요성이라고 하는 그럴듯한 운명의 말을 듣고, 옛날 책(성경)의 말마따나 좀이 먹고 녹슬며 도둑이 훔쳐갈지 모를 재물들을 모으느라 정신이 없다. 그러나 인생이 끝날 무렵이면 자연히 알게 되겠지만 이것은 어리석은 자의 인생이다.


Most men, even in this comparatively free country, through mere ignorance and mistake, are so occupied with the factitious cares and superfluously coarse labors of life that its finer fruits cannot be plucked by them.
비교적 자유로운 이 나라에서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무지와 오해 때문에, 부질없는 근심과 과도한 노동에 몸과 마음을 빼앗겨 인생의 아름다운 열매를 따보지 못하고 있다.

 As I preferred some things to others, and especially valued my freedom, as I could fare hard and yet succeed well, I did not wish to spend my time in earning rich carpets or other fine furniture, or delicate cookery, or a house in the Grecian or the Gothic style just yet.
내가 무엇보다도 소중하게 여기는 것은 얽매임이 없는 자유이고, 경제적으로 풍족하지 않더라도 나는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으므로, 값비싼 가구들이나 맛있는 요리, 고급주택 등을 살 돈을 마련하는데 내 시간을 허비하고 싶지 않았다.

In short, I am convinced, both by faith and experience, that to maintain one's self on this earth is not a hardship but a pastime, if we will live simply and wisely.It is not necessary that a man should earn his living by the sweat of his brow.
요컨데 나는 신념과 경험에 의하여 다음과 같은 확신을 가지고 있다. 즉 우리가 소박하고 현명하게 생활한다면, 생계를 유지하는 것은 힘든 일이 아니라 소일거리 이다.  구태여 이마에 땀을 흘려가며 밥벌이를 할 필요는 없는 것이다.

Our manners have been corrupted by communication with the saints. Our hymn-books resound with a melodious cursing of God and enduring Him forever. One would say that even the prophets and redeemers had rather consoled the fears than confirmed the hopes of man. There is nowhere recorded a simple and irrepressible satisfaction with the gift of life, any memorable praise of God.
우리들의 관습은 성자들과 접촉함으로써 오염되어 버렸다. 우리의 찬송가는 신에 대한
영원한 인내의 가락으로 채워져 있다. 예언자들과 구세주들 조차도 인간의 희망을 북돋아 주기 보다는 두려움을 달래주는데 그쳤다고 할 수 있다. 생명이라는 선물에 대한 소박하고 억누를 수 없는 기쁨이나 신에 대한 칭송은 기록되어 있지 않다.

If, then, we would indeed restore mankind by natural means, let us first be as simple and well as Nature ourselves.
우리가 진실로 자연적인 수단으로 인류를 구제하려고 한다면, 먼저 자연처럼 소박하고
건강하게 되도록 해야한다.

The natural day is very calm, and will hardly reprove our indolence.
자연의 하루는 매우 평온하고, 인간의 게으름을 꾸짖지 않는다.

 I love a broad margin to my life. Sometimes, in a summer morning, having taken my accustomed bath, I sat in my sunny doorway from sunrise till noon, rapt in a revery, amidst the pines and hickories and sumachs, in undisturbed solitude and stillness, while the birds sing around or flitted noiseless through the house, until by the sun falling in at my west window, or the noise of some traveller's wagon on the distant highway, I was reminded of the lapse of time. I grew in those seasons like corn in the night, and they were far better than any work of the hands would have been. They were not time subtracted from my life, but so much over and above my usual allowance.
나는 내 인생에 넒은 여백이 있기를 원한다. 어느 여름날 아침, 해가 잘드는 문지방에 앉아서 한없이 명상에 잠기곤 했다. 나의 주위에는 소나무,호두나무와 옻나무가 무성하게 자라고 있었으며 그 누구도 방해하지 않는 고독과 정적이 사방에 펼쳐져 있었다. 오직 새들만이 곁에서 노래하거나 소리 없이 집 안을 넘나들었다. 해가 서쪽 창문을 비추거나 멀리 한길을 달리는 어느 여행자의 마차 소리를 듣고서야 문득 시간이 흘러간 것을 깨닫는 것이었다. 이런 날에 나는 밤사이 훌쩍 크는 옥수수처럼 무럭무럭 자랐다. 이런 시간들은 손으로 하는 어떤 일보다 소중한 것이었다. 그런 시간들은 내 인생에서 깍여나가는 시간들이 아니고 오히려 특별한 수당과도 같았다.

Why should we be in such desperate haste to succeed and in such desperate enterprises? If a man does not keep pace with his companions, perhaps it is because he hears a different drummer. Let him step to the music which he hears, however measured or far away. It is not important that he should mature as soon as an apple tree or an oak. Shall he turn his spring into summer
왜 우리는 성공하려고 그처럼 필사적으로 서두르며, 그처럼 무모하게 일을 추진하는 것일까? 어떤 사람이 자기의 또래들과 보조를 맞추지 않는다면,  그것은 아마 그가 그들과는 다른 고수의 북소리를 듣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 사람으로 하여금 자신이 듣는 음악에 맞추어 걸어가도록 내버려두라. 그 북소리의 음률이 어떻든, 또 그 소리가 얼마나 먼곳에서 들리든 말이다. 그가 꼭 사과나무나 떡갈나무와 같은 속도로 성숙해야 하는 법은 없다. 그가 남과 보조를 맞추기 위해 자신의 봄을 여름으로 바꾸어야 한단 말인가.


Walden pond (월든 호수)

Friday, April 20, 2012

James Tissot's Paintings

James Jacques Joseph Tissot
(1836 - 1902)

A French painter, who spent much of his career in Britain
(제임스 티솟, 프랑스 화가, 주로 영국에서 활동)


Kathleen-Newton

The Garden Bench

On the Thames

The Picnic

Calcutta

A Woman of Ambition

Croquet

Quiet

Quarrelling

A Convalescent

The Dreamer

Young woman in a boat

Orphan

Children's Party

The Letter

Reading a Story

Monday, April 16, 2012

Signifying Nothing.




.....
Out, out, brief candle!
Life's but a walking shadow, a poor player,
That struts and frets his hour upon the stage,
And then is heard no more. It is a tale
Told by an idiot, full of sound and fury,
Signifying nothing.

 from Macbeth (Act 5, Scene 5)


꺼져라, 꺼져라, 짧은 촛불이여!

인생은 그저 걸어다니는 그림자, 가련한 배우,

무대 위 제 시간에는 으시대고  안달도 해보지만,

물러난 뒤에는 더이상 아무소리도 들리지 않지.

그건 어떤 백치가 떠들어댄 이야기,

사방에 가득한 소리와 격렬한 몸짓들,  아무런 의미가  없다.





Pink Floyd - Eclipse



All that you touch, and
All that you see, and
All that you taste, and 
All you feel, and
All that you love, and
All that you hate, and
All you mistrust, and 
All you save, and 
All that you give, and 
All that you deal, and 
All that you buy,
Beg, borrow, or steal, and 
All you create, and 
All you destroy, and 
All that you do, and 
All that you say, and 
All that you eat, and
Everyone you meet, and 
All that you slight, and
Everyone you fight, and
All that is now, and 
All that is gone, and 
All that's to come, and
Everything under the sun is in tune 
But the sun is eclipsed by the moon



Friday, April 13, 2012

Pulsar - Halloween



video
Pulsar - Halloween(3rd Album,1977)
 
Part 1
a) Halloween Song (1:20)
b) Tired Answers (9:30)
c) Colours of My Childhood (6:00)
d) Sorrow in My Dreams (3:40)


French progressive rock band whose influences include Pink Floyd and King Crimson, plus classical musicians such as Gustav Mahler.
 
- Victor Bosch / drums, percussion, vibes
- Gilbert Gandil / guitars, vocals
- Michel Masson / bass guitar
- Roland Richard / flute, clarinet, acoustic piano, strings
- Jacques Roman / keyboards, Mellotron, synthesizers,

Guest musicians:
- Xavier Dubuc / congas
- Sylvia Ekström / child voice (1a)
- Jean-Louis Rebut / voice (2e)
- Jean Ristori / cello


프랑스 프로그래시브(사이키델릭, 심포닉) 밴드: 핑크 플로이드, 킹크림슨, 클래식으로는 말러 등의 영향을 받음.

이곡은 Pulsar의 세번째 앨범 Halloween(1977년) 중 part1



Monday, April 9, 2012

Carl Sagan, Pale Blue Dot.






Carl Sagan - Pale Blue Dot


“Look again at that dot. That's here. That's home. That's us. On it everyone you love, everyone you know, everyone you ever heard of, every human being who ever was, lived out their lives. The aggregate of our joy and suffering, thousands of confident religions, ideologies, and economic doctrines, every hunter and forager, every hero and coward, every creator and destroyer of civilization, every king and peasant, every young couple in love, every mother and father, hopeful child, inventor and explorer, every teacher of morals, every corrupt politician, every "superstar," every "supreme leader," every saint and sinner in the history of our species lived there-on a mote of dust suspended in a sunbeam.

The Earth is a very small stage in a vast cosmic arena. Think of the endless cruelties visited by the inhabitants of one corner of this pixel on the scarcely distinguishable inhabitants of some other corner, how frequent their misunderstandings, how eager they are to kill one another, how fervent their hatreds. Think of the rivers of blood spilled by all those generals and emperors so that, in glory and triumph, they could become the momentary masters of a fraction of a dot.

Our posturings, our imagined self-importance, the delusion that we have some privileged position in the Universe, are challenged by this point of pale light. Our planet is a lonely speck in the great enveloping cosmic dark. In our obscurity, in all this vastness, there is no hint that help will come from elsewhere to save us from ourselves.

The Earth is the only world known so far to harbor life. There is nowhere else, at least in the near future, to which our species could migrate. Visit, yes. Settle, not yet. Like it or not, for the moment the Earth is where we make our stand.

It has been said that astronomy is a humbling and character-building experience. There is perhaps no better demonstration of the folly of human conceits than this distant image of our tiny world. To me, it underscores our responsibility to deal more kindly with one another, and to preserve and cherish the pale blue dot, the only home we've ever known.” 


Excerpt from Carl Sagan, Pale Blue Dot.


"다시 이 빛나는 점을 보라. 그것은 바로 여기, 우리 집, 우리 자신인 것이다.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들, 아는 사람들, 당신이 들어본 적 있는 사람들, 존재하며 삶을 살았던 그 모든 인간들은 그 위에 있었다. 우리의 기쁨과 슬픔, 굳게 믿고 있는 수천의 종교들, 이데올로기, 경제이론, 사냥꾼과 약탈자, 영웅과 겁쟁이, 문명의 창조자와 파괴자, 왕과 농민, 서로 사랑하는 연인들, 어머니와 아버지, 촉망받는 아이들, 발명가와 개척자, 윤리도덕의 교사들, 부패한 정치가들, 수퍼스타, 초인적 지도자, 성자와 죄인들, 인류의 역사 속에서 그 모든 것의 총합이 바로 여기에, 이 햇빛 속에 떠도는 먼지와 같은 작은 천체에 살았던 것이다.
 
지구는 광대한 우주의 무대 속에서 하나의 극히 작은 무대에 지나지 않는다. 이 점 위에 어느 한 구석의 주민들이 거의 구별할 수 없는 다른 한 구석의 주민들에게 자행했던 끝없이 잔인한 행위들, 그들은 얼마나 빈번하게 오해를 했고, 서로 죽이려고 그 얼마나 날뛰었으며, 얼마나 지독하게 서로 미워했던가를 생각해 보라. 또 이 점 위에서 한 구석의 일시적 지배자가 되려고 장군이나 황제들이 흐르게 했던 피의 강물들을 생각해 보라.
 
우리의 거만함, 스스로의 중요성에 대한 과신, 우리가 우주에서 어떤 우월한 위치에 있다는 망상은 이 희미하게 빛나는 작은 점의 모습에서 도전을 받게 된다. 우리의 행성은 우주의 어둠으로 커다랗게 둘러싸인 외로운 티끌 하나에 불과하다. 이 광막한 우주공간 속에서 우리의 미천함으로부터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외부에서 도움의 손길이 뻗어올 징조는 조금도 없다.
 
지구는 현재까지 생물을 품은 유일한 천체로 알려져 있다. 우리 인류가 이주할 곳 ㅡ적어도 가까운 장래에ㅡ 이라고는 달리 없다. 방문은 가능하지만 정착은 아직 불가능하다. 좋건 나쁘건 현재로서는 지구만이 우리 삶의 터전인 것이다.

천문학은 겸손과 인격수양의 학문이라고 말해져 왔다. 인간이 가진 자만심의 어리석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우리의 작은 천체를 멀리서 찍은 이 사진만한 것은 없다. 내게, 그것은 우리가 서로를 더 친절하게 대하고, 우리가 아는 유일한 고향인 이 창백한 푸른 점(지구)을 소중히 가꾸어갈 책무가 있음을 강조한다."


You are here : Carl Sagan Tribute